Hops baseball game

1437267222778

1437267220136

동네 야구장이라고 얕보면서도 이 조용한 동네에 경기있는 게 어디냐며 은근 들뜬 기분으로 경기장을 찾는 나도 웃긴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얕보는 나를 비웃듯 가득찬 경기장과 시즌티켓도 많이 팔린다는 오빠의 멘트는 정말 문화차이를 절감하게 하는듯.

100도를 웃도는 날씨에 불티나게 팔리던 맥주와 아이스크림. 뻔한 메뉴중에서 갈릭감자튀김은 살짝 기대감을 주었다. 그치만 직원도 더위에 지쳤는지 밀려드는 주문이 힘들었는지 한참만에 나온 튀김은 눅눅+밍밍… 맥주도 그저그렇…

가뜩이나 애기때매 경기석에 앉지도 못하고 유모차 밀고있는데 맛도 없는 튀김에 맥주만 벌컥벌컥…

다음부턴 햄버거나 시켜야 할듯.

About oijee

I am a foodie(don't even dare to ask about definition of foodie :) and Korean. Thinking and loving food is becoming my life. Anybody who loves food is welcome her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